Et dukkehjem

me/literature 2011.11.09 22:18 |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48
Et dukkehjem by Henrik Ibsen



희곡으로 된 소설은 두 번째 읽는 것 같다.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에 이어서.. 
아무래도 무대에서 상연되는, 관객의 인기가 입증된 작품들이라 그런지 술술 읽혀 나가는 듯.
지금 노라라는 인간에 대해서는 잘은 모르겠지만.. 일단 지켜보겠어. ㅎ

나쁘지 않았다. 이 얇은 책 안에서, 좁은 스토리 배경 안에서 이런 문제를 이야기 할 수 있다는 게 신선했다. 대부분이 그런걸까? 그렇지 않기를 바라지만, 마지막 대목에서 갑자기 자신의 명예가 위협을 받자 가면을 벗고 그 안의 비열한 모습을 내보이는.. 그리고 다시 그 말을 내뱉기 전으로 뻔뻔하게 되돌아가길 원하는.. 말 한번 잘못 뱉었다가, 그 말 한마디로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빚어내는 것이란, 참 기가 막힌 인생사 중 하나인듯 하다. 물론 대부분의 경우가 비극적이고 불행한 상황을 초래하는 것이겠지만..

****************************************

노라 : 당신은, 내가 당싱늬 그런 제안을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았을 거라고 말할 거죠? 그래요, 물론이죠. 하지만 내 약속이 당신 약속 앞에서 무슨 힘이 있겠어요? 내가 궁금해하면서 기대한 놀라운 일은 바로 그것이었어요. 그리고 그 일을 막기 위해서라면 나는 내 생명도 바칠 수 있었어요.
헬메르 : 나는 기꺼이 밤낮으로 당신을 위해 일하겠어, 노라. 당신을 위해 걱정하고 염려할 거야. 하지만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명예를 희생하는 사람은 없어.
노라 : 수십만 명의 여자가 그렇게 했어요.
헬메르 : 아, 당신은 생각도 말도 철없는 어린애처럼 하는군.
노라 : 마음대로 생각해요. 하지만 당신은 내가 의지할 수 있는 남자처럼 생각하지도 말하지도 않아요. 두려운 일이 - 내게 덮친 일이 아니라 당신에게 닥친 일이 - 사라지고 나자, 그리고 모든 위험이 없어지자, 당신에게는 아무 일도 없었던 것이나 마찬가지가 되었어요. 나는 다시 당신의 노래하는 종달새, 당신의 인형이 되었고, 이제 당신은 나를 두 배로 더 조심스럽게 받들고 다니겠죠. 그만큼 약하고 힘이 없으니까요. ... 그리고 나는 아이 셋을 낳았죠. 아, 그 생각을 하면 도저히 견딜 수가 없어요! 나는 나 자신을 갈가리 찢고 부술 수 있을 것 같아요! -122p

신고

'me > litera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Повести покойного Ивана Петровича Белкина & Пиковая дама  (0) 2011.11.30
The Wapshot Scandal  (0) 2011.11.27
Et dukkehjem  (0) 2011.11.09
The Wapshot Chronicle  (0) 2011.10.26
La Jalousie  (0) 2011.10.23
Петербургские Повести  (0) 2011.10.17
Posted by jimmi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